보도자료

서울시, 시민이 만든 잠실종합운동장 영상 공모전 수상작 10편 선정, 공개

2021.12.10
조회 958

 

서울시, 시민이 만든 잠실종합운동장 영상 공모전 수상작 10편 선정·공개

 

- 12.10(금) 공모전 수상작은 서울국제교류복합지구(SID) 홈페이지 통해 공개

- 총 38개 작품 응모. 창의성, 작품성, 주제적합도를 심사하여 총 10개 우수작 선정 
- 잠실종합운동장의 역사와 추억을 기록한 작품을 선정하여 시민들의 공감대 형성​

 

 

서울시는 「SID 잠실종합운동장 영상 공모전」수상작 10편을 선정했다고 10일(금) 발표했다.

서울시는 지난 10월 15일부터 11월 19일까지 공모전 작품 접수를 받았고, 총 38개 작품이 응모된 가운데 작품의 창의성, 작품성, 주제적합도 등을 심사해 총 10개(대상1, 최우수상1, 우수상2, 장려상6)의 수상작을 선정하였다.
 

이번 공모전은 시민이 직접 만든 영상 콘텐츠를 통해 잠실종합운동장의 추억 및 역사를 소개하고, 리모델링으로 달라질 잠실주경기장을 알리기 위해 마련되었다. 이번 영상 공모전은 잠실종합운동장에 관한 사진 및 영상을 중심으로 형식에 관계없이 자유롭게 진행되었다.


공모전 대상의 영예는 1977년 착공부터 1986년 아시안게임, 1988년 서울올림픽, 1996년 마이클 잭슨 내한공연, 1998년 프랑스월드컵 최종예선, 국내·외 콘서트 총 42회까지 미니어처를 통해 잠실종합운동장의 역사를 역동적으로 표현한 창작물 “나는 잠실종합운동장입니다”가 차지했다.

 

최우수상은 1988년 서울올림픽 당시 여고동창 2명이 직접 경험한 서울올림픽 이야기로 88올림픽 당시 스웨덴 신문기자와 만난 사진부터 호돌이 포스터 등 진귀한 사진과 인터뷰를 통해 서울올림픽의 추억을 소환한  “우리들의 잠실올림픽”이 선정되었다.
우수상은 총 2점으로 아시안 게임부터 BTS 콘서트까지 잠실종합운동장의 역사를 일러스트로 빠르게 표현한 “잠실종합운동장의 기억 그리고 공간을 기록하다“와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쌓아온 추억 아래 어떤 역사가 있었는지 알려주는 “우리들의 추억, 우리들의 역사”가 선정되었다.

 

공모전 심사위원장을 맡은 한규훈 숙명여대 홍보광고학과 교수는 “추억은 장소와 함께 기억되는데 많은 시민들에게 잠실종합운동장이 그 대상이었음을 이번 심사를 통해 새삼 느낄 수 있었다”면서 “출품작에 담긴 저마다의 스토리는 옛 시절의 회상에 잠기게도 하고, 독특한 표현기법이 돋보이는 작품은 경탄을 자아내기도 했다. 우수한 출품작들이 많았는데 경쟁이 치열하여 더 많은 참가자들에게 수상의 기쁨을 드리지 못해 아쉽다”고 심사소감을 밝혔다.

 

수상자에겐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비대면으로 서울특별시장상을 수여하고, 대상 300만원, 최우수상 200만원, 우수상 100만원, 장려상 50만원의 상금이 각각 지급된다. 

 

선정된 10편의 수상작은 서울국제교류복합지구 홈페이지(http://sid.seoul.go.kr) 및 서울국제교류복합지구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성기 서울시 동남권사업과장은 “잠실종합운동장 영상 공모전에 창의성이 뛰어난 작품으로 참여해주신 시민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린다”면서 “전 세계에 대한민국 서울을 알린 역사적 장소인 잠실종합운동장의 의미와 가치를 이번 영상 공모전을 통해 시민들과 함께 공유할 수 있게 되었다. 앞으로도 시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