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 서울플랜 :
특화와 연계를 통한 도시 기능의 상생발전

2013년 수립된 ‘2030 서울 플랜’은 공간구조 및 토지 이용에 관련된 각 분야의 부문별 계획과 정책에 우선하는 최상위 공간계획으로서 모든 부문별 계획과 정책을 공간 구조와 토지이용을 통하여 통합하고 조정하는 역할을 수행하며 하위계획인 도시관리계획 수립의 지침이 되는 계획입니다.
  • 공간구조 실현을 위한 중심지 체계 개편

    2030 서울의 공간구조는 미래상을 반영하여 소통과 배려의 공간구조를 실현하고, 서울 및 수도권을 둘러싼 사회경제적 여건변화와 5개 핵심이슈별 계획의 목표와 전략을 실현할 수 있는 방향으로 개편합니다.
    이에 따라 1) 서울의 고유한 자연·역사문화유산의 적극적인 유지관리, 2) 도시경쟁력 및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중심지체계 개편, 3) 소통 및 상생발전을 위한 대도시권 발전축 조성 등을 기본방향으로 공간구조를 설정하였습니다.
    2030 서울플랜 | 공간구조 / 3(도심) - 한양 도성, 강남, 영등포·여의도 / 7(광역중심) - 용산, 청량리·왕십리, 창동·상계, 상암·수색, 마곡, 가산·대림, 잠실 / 12(지역중심) - 동대문, 성수, 망우, 미아, 연신내·불광, 신촌, 마포·공덕, 목동, 봉천, 사당·이수, 수서·문정, 천호·길동 (⊙재생/발전축 / ⊙외사산(북한산, 용마산, 관악산, 덕양산) / ⊙3도심 연계축 / ⊙내사산 / ⊙한양도성(성곽) / ⊙한강 및 지천)
  • 생활권의 구분

    생활권의 공간범위는 자연적, 물리적 환경 뿐만 아니라 중심지 기능과 토지이용 특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도심생활권, 동북생활권, 서북생활권, 서남생활권, 동남생활권 등 5개 권역(대생활권)으로 구분됩니다.
    2030 서울플랜 | 생활권의 구분 / 도심권 - 종로구, 중구, 용산구 / 동남권 - 서초구, 강남구 송파구, 강동구 / 동북권 - 도봉구, 노원구, 중랑구, 강북구, 성북구, 동대문구, 성동구, 광진구 / 서남권 - 강서구, 양천구, 영등포구, 동작구, 관악구, 금천구, 구로구 / 서북권 - 은평구, 서대문구, 마포구
  • 동남권역 구상

    업무 상업중심지로서의 지속적인 성장과 쾌적한 도시생활환경의 유지, 강화를 위한 ‘글로벌 업무 상업기능 강화 및 기존 주거지의 계획적 관리’라는 방향 아래 추진할 예정입니다.

    계획과제는 1) 중심지·일자리 2)주거지 관리 및 개선 3) 교통체계 개선 4) 생활기반 5) 지역특화 5개 분야별 계획과제가 추진됩니다.
    • 중심지·일자리 : 강남·삼성, 국제업무 및 MICE산업 중심지로 육성
    • 교통체계 개선 : 교통수요관리 강화(승용차 통행수요가 대중교통으로 전환되도록 유도) 및 광역교통 수요에 대응한 교통체계 구축(KTX, 위례신사선, 지하철 9호선 연장, 남부급행철도 등 추진)
    • 생활기반 : 한강~탄천~양재천 중심 수변 네트워크 조성
    • 지역특화 : MICE산업 특화·육성을 통해 글로벌 업무기능 강화
    2030 서울플랜 | 동남권 발전구상 (구상도) 신분당선, 인천~가산~강남(잠실)연결 광역급행철도 확충, 광역급행철도(금정~청량리~의정부), 광역급행철도(일산~서울역~동탄), 위례신사선, 5호선 연장, 8호선 연장, 9호선연장에 대한 구상을 지도상에 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