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잠실 주경기장 리모델링 29일 착공…역사성 품은 스포츠복합공간으로 탈바꿈

2023.08.29
조회 3556

 

잠실 주경기장 리모델링 29일 착공…역사성 품은 스포츠복합공간으로 탈바꿈

 

- 서울 잠실 주경기장 리모델링 8월 29일 착공… ’26년 12월 준공 예정

- 경기장 외관 원형 보존 통해 88서울올림픽 개최지 역사성 유지

- 상부 관람석 3만 개·육상트랙 전면 교체, 북측 전광판 신설로 스포츠 기능 강화

- 기존 콘크리트 데크 철거 자리엔 보행광장 조성…누구나 이용가능한 열린공간으로

- 학생체육관 이전·신축으로 다이빙장 포함된 공인 1급 수영장 신설

 

 

서울시는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 리모델링 공사를 이달 29일 착공했다고 밝혔다. 잠실 주경기장 리모델링 사업은 26년 12월 준공 예정으로 88서울올림픽 개최지로서의 역사성 유지를 위해 외관 원형은 최대한 보존하고, 시설 재배치 및 복합화를 통해 새로운 스포츠‧문화공간 조성을 목표로 한다.

1984년 완공된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은 준공 후 40년 가까이 세월이 흐르며 시설이 노후화되어 이용률이 떨어지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서울시는 ’18년 5월 국제지명설계공모를 통해 나우동인건축사무소의 ‘공명하는 대지, 잠실’을 당선작으로 선정하였으며, ’23년 7월 설계를 완료했다.

 

이번 리모델링을 통해 서울시는 올림픽 재개최를 대비해 경기장 기능을 대폭 강화한다. 잠실 주경기장 상부 관람석 3만여 개와 육상트랙을 전면 교체하고, 장애인 관람석 358석을 추가 설치한다. 북측에는 전광판을 추가 설치하고, VIP실 인테리어를 개선해 내부 관람환경을 대폭 개선한다.

시는 잠실 주경기장이 국제 경기와 전국단위 경기 등을 개최할 수 있는 1종 육상경기장 공인을 획득할 수 있도록 대한육상연맹 자문을 받았으며, 이를 설계에 반영하였다.

주경기장 남측에만 있었던 전광판은 경기장 북측에도 추가로 신설하고, 북측 관람석 출입구 또한 확장한다.

 

주경기장 외부는 리브·캐노피 등 구조체 원형을 보존해 역사성 유지에 초점을 맞춘다. 주경기장 외부에 설치된 기존 콘크리트 데크는 철거하고, 탄천과 한강을 잇는 폭 30m의 보행광장(울림광장)을 조성해 시민들이 접근하기 쉬운 열린 공간을 제공한다.

시는 주경기장 데크 시설을 증축하여 전문체육시설 및 생활체육시설을 대폭 확충할 계획이다. 동측 체육시설동(증축동)에는 전문체육인들의 실력향상을 위해 전문체육시설 및 합숙소를 배치한다.
- 배치종목 : 트라이애슬론, 태권도, 펜싱, 탁구, 육상, 복싱, 체조
- 합 숙 소 : 일반33실(66인), 장애인(7실), 식당

이를 통해 서울시는 잠실주경기장 일대를 도시공원 컨셉의 도심형 스포츠‧문화 복합공간이자 일상적 시민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시는 주경기장 리모델링과 함께 잠실학생체육관을 이전하여 다이빙장이 포함된 수영장을 학생체육관 내부에 신설한다. 또한 잠실 스포츠‧마이스 복합공간 조성 민간투자사업과 연계하여 민자수영장 및 보조경기장을 조성함으로써 체육시설 기능을 강화한다.

신축되는 잠실학생체육관은 실내체육관 및 수영장, 다목적실 등이 신설되며, 학생체육관 내 수영장은 민자 수영장(설계 중)과 연계하여 국제대회 개최가 가능한 공인 1급 수영장으로 설계하였다. 이를 위해 교육청과 업무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이번 리모델링을 계기로 주경기장에 한강물을 활용한 신재생에너지인 ‘수열에너지’를 도입해 온실가스를 줄이는 친환경 냉방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주경기장 냉방의 35%는 수열에너지로 공급할 계획이며, 이 경우 화석연료 사용 대비 온실가스를 연간 약 1,450톤 감축(소나무 21만9천그루 식재효과)하고 매년 2.2억의 전기료를 절감할 것으로 예상된다.

 

여장권 서울시 균형발전본부장은 “88올림픽 개최의 성지인 잠실 주경기장이 역사성을 보존하는 동시에 스포츠와 일상이 어우러진 스포츠 문화복합공간이자 서울의 랜드마크로 재탄생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의 장이므로 서울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전자민원 응답소 홈페이지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의 내용이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저작권 침해 등에 해당되는 경우 관계 법령 및 이용약관에 따라서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응답소 홈페이지 바로가기